시동
· 3.0

킬링타임으로 좋았다.
주제가 스토리를 장악하진 못했지만.
캐릭터만으로 어찌어찌 후반부 전까지 잘버텼다.
배우에게 빚을 많이진 영화.

0개0개